부산과 창원을 잇는 부전~마산복선전철 중간지점에 김해 ‘장유역’ 위치
김해뿐만 아니라 부산과 창원의 임대수요 흡수 예상…높은 투자가치 기대

부전~마산복선전철의 개발이 마무리단계에 접어들면서 김해시 장유(율하)생활권 일대의 오피스텔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김해시 부동산시장은 아직 부산이나 창원에 비해 저평가 되어 있는데다가 개발호재도 풍성한 만큼 높은 미래가치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부산과 창원의 임대수요까지 흡수할 수 있게 되므로 임대수익 상승도 기대해볼 수 있다.

게다가, 김해시에는 오피스텔 공급이 그 동안 많지 않았기 때문에 임대수요도 풍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가운데 두산건설?코오롱글로벌 컨소시엄이 경남 김해시 신문동 일대에 짓는 메머드급 주거복합단지 ‘김해율하 더스카이시티 제니스&프라우’의 분양을 앞두고 있다.

기사원본 : 경남일보 바로가기